을지로 한복판, 복잡하게 얽혀있는 낮은 건물들 사이에 홀로 우뚝 솟아있는 기묘한 공간에서 만난 ‘INA’와 ‘P’. 놀라운 우연이 만들어낸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서로의 삶에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필연적 요소가 되어 지금의 ‘이나피스퀘어’로 이어져 오고 있다. 철과 예술이 공존하는 독특한 땅, 을지로에 자리 잡은 두 사람의 공간에서 그려낸 일상과 여행에 대한 이야기.

-두 사람의 간단한 소개를 부탁한다.
INA : 이나피스퀘어의 그림을 그리는 박인아 라고 한다. 평소에는 부르기 쉽게 ‘이나’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
P : 이나피스퀘어서 디자인 및 제작을 담당하고 있는 최필선이다. 이나피스퀘어라는 이름을 만들며 자연스럽게 ‘P’라는 약자를 사용하고 있다.

-이나피스퀘어에 대한 소개를 부탁한다. 어떤 아이디어를 통해 탄생했나?
‘INAPSQUARE-WE DRAW AND MAKE WHATEVER WE WANT.  우리는 우리가 좋아하는 것을 그리고 만듭니다.’
이 슬로건과 같이 우리는 일상 속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을 우리 만의 스타일로 그려내고, 매체에 상관없이 원하는 것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나피스퀘어(INAPSQUARE)는 INA, P, SQUARE(제곱)가 합성된 단어다. 이나가 끄적이는 그림을 처음 본 순간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단순하지만 순간을 잡아내는 특별한 매력이 있었다. 그 그림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단순한 시작이었다. 그래서 조금은 유치할 수 있는 INAPSQUARE라는 이름이 만들어지게 됐다. INA의 그림이 P로 인해 무한대로 제곱되어 나간다는 뜻의 생소한 단어가 만들어진 거다. 그렇게 첫 프로젝트인 98PROJECT를 시작하게 됐다. ‘우리가 원하는 것을 그리고, 딱 100개만 만들어서 2개는 우리가 갖고 나머지 98개를 누군가와 공유한다’ 이것이 이나피스퀘어의 시작이었다.


함께 브랜드를 운영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을 것 같다.
INA : 둘이 함께 일을 한다고 하면 우리는 아무렇지 않은데 비해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한다. 둘 사이의 의견 충돌에 대해서 말이다. 함께 일을 하다 보면 당연히 의견 충돌이 생기게 되지만 다행히 남자친구가 이해심이 넓고 많이 배려해주기 때문에 문제가 생겼을 때도 대화를 통해 잘 풀어나가는 편이다.
P :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진 두 사람이 만나다 보니, 혼자라면 생각하지 못했을 다양한 시너지가 생긴다는 점이 가장 좋다.
 
-다녀온 여행지에 대한 책을 만들었는데, 두 사람의 여행을 책으로 만들겠다고 생각한 이유가 궁금하다.
P : 우리의 작업엔 늘 아주 단순한 시작이 있다. ‘우리가 좋아하는 것’, 인아에게 있어 가장 좋아하는 것을 꼽는다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여행이다. 마찬가지로 나에게 가장 좋아하는 것에 대한 선택지가 주어진다면 주저 없이 책을 선택할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우리의 여행이 담긴 책들을 만들어 가기 시작했다.
 
-여행지의 모습을 그림으로 담아내기도 하는데, 여행지를 그린다는 것의 이유와 그 의미는 무엇일까?
INA : 나는 눈앞에 좋아하는 장면이 나타났을 때 그 순간을 그림으로 남기곤 한다. 누구나 쉽게 찍을 수 있는 사진으로 남긴다면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흔한 여행 사진 중 하나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 순간을 그림으로 담게 되면 그것은 온전히 나만의 풍경, 나만의 장면으로 남는 것 같아서 여행을 그림에 담고 있다.


-이나피스퀘어의 제품에 여행을 담아내기로 한 이유가 있다면 무엇인가?
우리는 작업 자체가 삶이 되고, 삶 자체가 작업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늘 생각한다. 얼핏 거창해 보이지만, 매우 단순한 생각이다. 우리가 좋아하는 것들이 자연스럽게 작업의 소재가 되었으면 좋겠고, 그 작업들이 꼭 전시장만이 아닌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되고, 공감되었으면 한다. 그러다 보니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것 중 하나인 여행이 자연스럽게 우리의 작업 소재 중 하나가 되었고, 그 작업을 녹여내는 방식을 좀 더 대중적인 제품으로 연결하고, 확장해 가고 있다.
 
-이나피스퀘어에 있어 여행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인 것 같다. 여행의 어떤 점을 가장 좋아하는지.
낯선 것들을 만나게 되는 점, 그리고 여유다. 작업실 안에서만 작업을 하며, 한 곳에만 머물다 보면 그 생활 속에 갇히게 되고, 우리도 모르게 시간에 쫓기며 작업만 하게 되는 것 같다. 여행은 그러한 틀 안에 갇힌 바쁜 일상 속에 낯선 자극을 던져준다. 작업에 있어서도 기존의 틀을 깨주는 역할을 한다.


-여행지를 정하고, 여행을 즐길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가 있다면.
그 순간 가장 가고 싶은 곳이 다음 여행지가 된다. 여행을 즐길 때도 정해져 있는 것들이 별로 없다. 꼭 어디에 가야 한다, 무엇을 해야 한다는 식의 규칙은 정해두지 않고 자연스럽게 순간순간 가고 싶은 곳에 들르고, 먹고 싶은 것을 먹고, 하고 싶은 것을 한다. 무언가 정해져 있는 여행을 하다 보면 그 목적 때문에 우연히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이 줄어든다고 생각한다.
 
-여행의 가장 큰 매력은 무엇일까?
‘낯선 것과 만나게 되는 재미있는 우연’. 규칙을 정해두지 않는 자유로운 여행에서, 자연스럽게 만나게 되는 낯설고 유쾌한 순간들, 그게 여행이 주는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여행은 두 사람에게 어떤 의미일까?
여행은 우리의 시야를 조금 더 넓게 만들어 준다. 낯선 곳에서 낯선 문화를 접하게 되면,  일상에서보다 더 생각의 폭이 넓어지는 것 같다. 여행은 우리의 일상 속 하나의 변곡점이기도 하다. 어느 정도 일정 해진 일상의 리듬에 낯선 곳에서의 일상이라는 변곡점이 더해지고, 자연스럽게 우리 삶의 리듬도 다양해진다.

-여행과 일상은 별개의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일상에서 벗어나 여유를 즐긴다는 면에서는 별개의 것이라고도 생각하지만, 여행지에서도 그곳에서의 일상을 즐긴다면 별개의 것이 아니라고도 생각할 수 있다. 여행 자체가 일상의 연장선이 되는 거다.

-마음과 달리 당장 여행을 떠날 수 없는 상황일 때, 일상 속에서 여행을 즐기는 노하우가 있다면?
여행 가고 싶은 곳과 관련된 영화를 찾아보는 편이다. 도쿄에 관련된 영화를 보다 우리가 다녀온 익숙한 장소가 나오면 ‘아, 저기!’ 하며 반가워하기도 하고, 바다가 나오는 영화를 보며 ‘나중에 바다에 가게 되면 영화 속 장면 같은 여유를 즐겨야지’하는 상상을 하기도 하고.


- 이나피스퀘어의 제품들과 여행 사이에 공통점이 있다면 무엇일까?
일상이 일정한 규칙이라면 여행은 작은 변화다. 그 두 가지가 조화롭게 공존할 때 더욱 편안하고 즐겁다. 우리의 작업은 단순한 배경 속에 연필의 선, 붓의 터치 등 우리만의 작은 변화를 더해 특별하진 않지만 편안한 즐거움을 담고자 한다는 점에서 여행과 닮아 있다.
 
-여행을 담아낸 이나피스퀘어의 제품들이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가 되기를 바라는지 궁금한데.
‘일상 속에서 만나게 되는 작은 전시’가 됐으면 좋겠다.
 
-지루한 일상도 여행처럼 즐기며 살아갈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늘 그림을 그리고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작업을 하다 보면 지루할 틈이 없는 것 같다. 어쩌면 이게 바로 그 방법인 것 같기도 하다. 일상 속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하거나 가고 싶었던 음식점, 카페를 가며 일상의 순간을 즐기는 것. 


-여행을 통해 얻게 되는 것 중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일까?
경험인 것 같다. 우리의 삶을 텅 빈 저금통이라고 표현한다면 그 저금통에 여행의 경험이라는 동전을 넣어 차곡차곡 쌓아가는 중이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여행을 자주 갈수록 다양한 경험으로 꽉 찬 삶이 되는 거다. 그런 경험들을 통해 삶에 더 활기가 생기고 여행 속 낯선 순간에서 얻은 아이디어가 충전된다.
 
-일상이 있기에 여행이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걸까, 여행이 있기에 일상이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걸까?
둘 다인 것 같다. 여행은 일정한 리듬의 일상 속에 주어지는 재미있는 변화인 것 같다. 사람은 규칙과 변화가 일정한 균형을 잡았을 때,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낀다고 생각한다. 정해진 규칙대로만 살아간다면 금세 지루해질 것이고, 지속적인 변화만 있다면 쉽게 지칠 테니까. 그런 의미에서 일상과 여행은 서로에게 있어 너무도 소중한 존재라고 생각한다.

-여행은 어느 정도 주기로 다니는지.
해외여행은 일 년에 두 번 정도는 꼭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 번은 3~4주 다른 한 번은 일주일 정도로. 그리고 그 사이사이엔  짧은 국내여행도 자주 떠난다.


-두 사람이 가장 좋아하는 여행지를 추천해 준다면?
경주-경주의 골목길을 걸을 때면 편안함을 느낀다. 고즈넉하고 오래된 곳들과, 나무와 꽃들, 편하게 쉴 수 있는 잔디밭도 곳곳에 있다.
도쿄-도쿄는 개성이 넘치고 맛있는 것, 귀여운 것들의 천국이다. 옷을 좋아하는 사람, 장난감을 좋아하는 사람,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 어느 누가 가도 만족할 만한 여행지다.
포르투갈의 포르토-포르토는 흥이 많고 열정적인 도시였다. 그곳의 사람들은 너무나 순수하고 친절했다. 또 아름다운 강이 만들어내는 풍경이 정말 멋진 곳이라 추천한다.
 
-두 사람의 여행 스타일은 잘 맞는지 궁금하다.
INA : 잘 맞는 편이다. 나는 계획을 짜고 티켓팅하는 것을 좋아해서 그런 부분을 도맡아 하고, 남자친구는 그런 것들을 잘 하지 못해서 내가 하겠다고 하면 좋아한다.(웃음) 내가 짠 계획에 잘 따라주는 사람이다. 우리 두 사람 모두 여행지에서 바쁘게 다니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천천히, 그곳에 살아보는 여행을 좋아한다는 점이 잘 맞다.

-여행지에서 꼭 빼놓지 않고 하는 일이 있다면 무엇인가?
INA : 귀여운 것들은 무조건 구입한다.
P : 서점과 문구점을 꼭 들른다.


-‘이나피스퀘어’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궁극적인 목표가 있다면.
이나피스퀘어가 우리와 함께 늙어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우리가 나이 들어가듯, 우리의 작업도 조금씩 변화되어 갈 것이다. 그렇게 변화되어 가는 작업들이 자연스럽게 이나피스퀘어에 녹아들기를 바란다.
 
-‘이나피스퀘어’가 사람들에게 어떤 브랜드로 기억되기를 바라는지.
앞서 말한 우리의 슬로건과 같이 다른 누구에 의해서가 아닌, 우리가 하고 싶은 작업을 우리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가는 작업자들, 그리고 그러한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작업물로 기억되고 싶다.


트래블링 탐스, < 사람을 여행하다 >
일상과 여행의 행복을 그리는 사람들, 박인아, 최필선 커플의 '이나피스퀘어' 편의 영상은
@toms_korea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With Toms @toms_korea | www.tomskorea.com
Editor Boouk Magazine 
@booukmag
Photographer Mok Jinwoo 
@loci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