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나이의 불꽃은 45년간 조용하고도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가스레인지로 우리의 부엌 근대화를 함께 밟아왔으며 가스 보일러로 집과 사람을 따스하게 해주었다. 
이제는 두 주요 제품뿐 아니라 우리 생활 전반의 고민과 니즈를 파악하는 토털 리빙 업체로 나아가고자 한다.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온기를 나누어온 린나이의 이야기를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로 했다.

새로운 부엌 문화를 이끌다 
우리의 근현대는 ‘격동’이라는 수식어와 잘 어울린다. 짧은 시간 내에 큰 변화를 겪었기 때문이다. 늘 그 자리에 있을 것만 같은 부엌도 마찬가지였다. 가만히 떠올려보자, 부엌에는 어떤 것들이 자리 잡고 있는지. 재료와 그릇을 씻는 데 필요한 싱크대와 재료의 수명을 연장해주는 냉장고, 그리고 한쪽에는 이 재료로 맛있는 요리를 만들도 록 돕는 가스레인지가 자리하고 있다. 기존 ‘아궁이’ 부엌에서 우리에게 익숙한 가스 레인지로 바뀐 건 생각보다 오래되지 않았다. 1974년 린나이가 설립되었고, 1978년 부터 정부는 가스 연료화 정책을 실행했다. 그리고 1990년대 초반, 국내 가스레인지 보급률이 무려 95%에 달했다. 린나이에서 지금까지 판매한 가스레인지 대수는 무 려 약 2,500만 대. 대한민국 부엌의 변천사를 함께 걸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스레인지가 대중화되면서 집 안의 부엌 위치 역시 바뀌었다. 아궁이를 주로 사용 하던 시절 부엌은 집 밖에 위치했으며, 이곳은 집안일을 담당하는 이들이 주로 시간 을 보내는 공간이었다. 가스레인지는 집에서 외딴섬과 같았던 부엌을 집 안으로 들 어오게 했다. 그리고 아궁이보다 훨씬 안전해진 부엌은 아이와 부모가 함께하는 공간이 되었다.

더 나은 삶을 위해
45년이라는 세월. 누군가는 안정된 회사라고 생각할 수도, 또 누군가는 오래되어 유연하지 못한 회사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확실히 린나이는 제조업 계열의 회사다. SNS나 대중매체에서 ‘힙’하게 보이는 스타트업 회사와는 분위기가 다를 수 있다. 그 렇다고 해서 그것이 부정적인 의미인 건 아니다. 린나이 생산직 근로자들의 평균 근 속 연수는 무려 18년이라고 한다. 장인과도 같은 경력을 지닌 이들은 린나이의 제품 품질 보증서와도 같다. 품질 경쟁력 우수 기업에 총 13회나 선정된 데는 이들의 역할 이 분명 클 것이다. 동시에 ‘젊은 피’들의 의견도 적극 반영하고자 노력한다. 신기술이 나 신제품명을 지을 때 실제로 그 제품을 기획하고 고민한 젊은 직원들의 의견을 적 극 반영한다. 장인의 기술과 젊은 감각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다. 린나이의 이 흥미로 운 불꽃이 앞으로 우리의 식탁과 삶에 어떤 즐거움을 가져다줄지 기대된다.


자세한  내용은  매거진 < 부엌 > Vol.6 < 시네마 키친 >편, Rinnai'꺼지지 않는 불꽃'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린나이Rinnai  https://www.rinnai.co.kr